기내 동전모아 100억원으로 생명수만든 아시아나와 유니세프

동전모아 100억원으로 생명수만든 아시아나와 유니세프

▶ 유니세프와 함께하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운동』 20년만에 100억원 돌파, 지구촌 어린이의 영양, 보건 및 생명수 사업지원

ACPP 12–12- 2014) 아시아나항공(대표:김수천)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오종남)가 지난 1994년부터 펼치고 있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운동(Change for Good)』 모금액이 만 20년 만에 100억원을 돌파했다.

아시아나는 11일(목) 오전 11시 강서구 오쇠동에 위치한 아시아나항공 교육훈련동에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하여 오종남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안성기 유니세프 친선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억 돌파 기념 행사를 가졌다.unnamed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운동』은 국내에서 사장되기 쉬운 외국 동전을 모아 어려움에 처한 세계의 아동들을 돕기 위해 실시된 것으로, 모금 첫해인 1994년 약 1억 6천만원이 모금된 이래로 2010년 50억원, 2012년 70억원 돌파를 하였으며, 그 후 2년만인 올 해 그 누적 모금액이 100억원을 돌파하였다. 특히, 2012년부터는 한 해당 모금액이 기존 평균 3~4억원에서 10억원 이상으로 증가하였다.

행사에 참석한 김수천 사장은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운동』은 아시아나항공 기내 안에서 시작한 작고 순수한 기부 활동이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세계 곳곳에 유용하게 사용되고 큰 변화를 이뤄낸 놀라운 기부프로그램이다.”며, “그 동안 기부를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지구촌의 모든 어린이가 행복해질 때까지 유니세프의 든든한 후원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약속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내에서 모아진 동전은 아시아나 승무원들의 계수작업 후 매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되고, 한국에서 환전이 불가한 동전은1년에 2회 아시아나항공 화물기를 통해 런던에 위치한 환전업체 ‘CCI(Coin Co International)’로 보내진다.

Unicef-Logo-AA-W유니세프는 이렇게 모은 100억원을 아프리카와 아시아 취약 지역의 어린이들을 위한 말라리아 예방 활동, 신생아 보건 지원 활동, 어린이 학교 만들기, 긴급구호 상황에서의 교육 지원 등 다양한 사업에 활용해왔다.

모금 운동 초창기에는 대부분 승객들이 외국 동전은 기념품으로 소지하는 대신 1백달러나 1만원권등 지폐를 기부하곤 했다. 이후 ‘해외여행 후 국내에서 환전이 안 되는 외국 동전들을 사장시키지 말고 모아 세계 불우아동을 돕는데 쓰자는 것’이라는 이 운동의 본래 취지가 널리 알려진 뒤부터는 세계 각국의 동전을 기부하는 승객들이 매년 늘어났다. 1997년에는 동남아 효도관광을 다녀온 노부부가 실로 동여맨 금반지 쌍가락지를 기증하는 사례도 있었다.

또한, 익명의 한 승객은 2007년부터 현재까지 아시아나를 탑승할 때마다 비즈니스석 대신 일반석을 이용하며 매회 100만원 이상의 금액을 45회 이상 기부하여 현재 6천만원 가까이 기부하였으며, 한번에 1만 달러를 기부하는 승객도 있는 등 고액 기부 사례도 있었다.

최근에는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의 탑승객들의 경우 자녀들의 저금통을 미리 준비해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운동』에 자녀들로 하여금 직접 기부하게 하는 등 우리 나라의 기부 문화에 새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