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전 파리시 국민의 힘으로 해방

70년 전 파리시 국민의 힘으로 해방

“파리 시민의 손으로 파리는 해방이 되었다”라고 드골은 선언한다. 프랑스 레지탕스는 파리를 불질러 버리라는 히틀러명령에서 파리 구했냈다. 그래서 만들어진 영화가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였다. 파리해방은 1944년 8월이다. 그리고 70년이 지났다. 파리시는 그때를 잊지 않았다. 아래 주소는 파리시청에 빛을 이용한다.

파리시가 해방되기까지는 많은 피와 고통 그리고 죽음이 따랐다. 친히틀러 정권인 비시정부산하 군조직과 나치독일 게스타포들이 프랑스 저항군을 악날하게 피을 불렀고 죽음으로 몰고갔다.

모든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했다. 철도, 수도, 간호사 노조들이 자유와 승리를 위해서 동맹파업을 선언헸다.

8월 18일에는 총저항을 위한 총동원령이 삐라가 하늘에서 뿌려졌고 파리경시청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기 시작했다. 파리 시내 총격전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파리시 일부가 나치군의 폭약으로 불탔고 사라졌다.

파리시 곳곳에 시민들 손으로 바리케이트가 만들어졌다. 8월 24일에는 노르망드 상륙작전한 프랑스군과 미군들이 파리에 입성했다. 파리 주둔 나치군과 최후의 일전을 치룬날이 다음날 8월 25일이다.images

파리시청에서 드골은 파리해방을 선언한다.

8월 27일 드골은 샹제리제 거리를 파리 시민들의 환영 속에서 행진한다. 하지만 프랑스전국이 해방된것이 아니었다. 군번없는 레지탕스는 프랑스해방을 위해서 곧바로 전선에 투입된다.

프랑스 대혁명 당시 파리는 치안이 불안했다. 지역구민들이 자체 방위군을 만들었다. 1차 파리꼬뮨이다. 2차 파리꼬뮨은 1870-71년 보불전쟁에서 나온다, 프러시아(현 독일과 오스트리아 중심) 비스마르크 철의 재상이 프랑스를 침략하자 나폴레옹 3세(1세의 조카)는 이 스단이라는 곳에서 작전실수로 전쟁포로로 잡히고 만다. 당시 프러시아는 지난 나폴레옹 1세 때 패전에 대한  보복전이었다. 불정부는 항복했지만 끝까지 파리를 지킨 무명용사들이 몽마르트언덕에서 최후의 결전을 맞아 장렬한 전사를한다.  이를 역사에선 2차 파리코뮨이라 부른다.

1944년 8월 자유파리을 위한 전쟁이 3차 파리꼬뮨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