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CE : 프랑스 북서부 태풍주의보 / Brotagne, le Finistère placé en vigilance rouge

한-불통신 ACPP 파리) 2014년 1월 2일 프랑스 북 서부 지역에 가장 강력한 태풍주의보를 내린다고 프랑스 기상청이 발표했다. 브로타뉴지역 중에서 피니스테르- le Finistère시에는 최고의 경고인 빨간색이 내려졌다.

unnamed홍수로 도시들 대부분이 물에 잠겼고 침수지역에는 전기 공급이 절단된 상태다. 이번 피해는 지난 12월 24일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관계자들은 예고했다. 특별히 LAITA지역은 오는 2일 목요일 저녁 만조로 파도 높이가 4.40미터로 예상하고 있다고 관련 사이트는 밝혔다.

이곳 여행자나 방문객은 조심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프랑스 북서부 피니스테르 태풍주의보 발령

프랑스 북서부 피니스테르 태풍주의보 발령

Météo France a placé le Finistère en vigilance rouge, jeudi 2 janvier, à 16 heures, en raison d’un risque d’inondations dues à la Laïta, dans le sud du département. Les eaux de pluie s’ajoutent aux fortes marées, mais “les dommages générés ne devraient pas être supérieurs à ceux occasionnés le 24 décembre après-midi et [jeudi 2 janvier au] matin” à Quimperlé, indique Vigicrues. “Le niveau de la Laïta prévu pour la pleine mer de ce jeudi soir (…) est de 4,40 mètres”, précise le site.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