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수명-OECD : 오이시디 회원국 중 한국이 가장 단기간 기대수명 늘어나/Espérance de vie à la naissance, 1970~2011

기대수명-OECD : 오이시디 회원국 중 한국이 가장 단기간 기대수명 늘어나

한불통신 ACPP-파리) 대부분의 오이시디 회원국 기대수명이 획기적으로 늘어났다. 삶의 환경개선 및 위험요소들 감소되고 있기때문이다.  금연으로 인한 건강증진 등을 예로 들 수 있으며 치료방법개선이 장수를 증가하게 하고 있다고 오이시디 사무국이 발표했다.

téléchargement (2)2011년들어 처음으로 오이시디 회원국들이 기대수명이 80세가 넘었다. 이는 1970년대와 비교했을 때 평균수명 10년이 늘어났음을 그래프 표에서 볼 수 있다.

스위스 일본 이태리 등 회원국 50%가 80세 넘는 수명을 보이고 있으며 나머지 50% 미국 칠레 및 중앙 유럽들이 75~80세. 하지만 터키 멕시코는 오이시디 회원국 중에서 가장 낮은 수명을 보인다.

한국은 1970년대 62~3세의 기대수명이었지만 40년 지난 2011년 도표에서는 81.1세로 선진국 수준의 도달했다. 프랑스는 한국보다 한살더 많은 82.2세이다. 오이씨디 평균 수명은 한국보다 한살 낮은 80.1세다.

1970~2011 평균수명 비교 / 2013년 11월 자료기준 / OECD

1970~2011  기대수명 비교 / 2013년 11월 자료기준 / OECD

뜨고 있는 나라 중 브라질,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는 최근 들어 수명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 반면 남아공은 에이즈감염으로 기대수명이 제일 낮다. 러시아는 90년대 경제체제 변화 및 위기로 남성들에게 많은 위험요소가 발생했다.

미국은 기대수명이 다른 오이시디 회원국보다 기대수명이 성장이 매우 느리게 성장했다. 지금도 오이시디 평균기대수명보다 1년이 낮다. 이는 첫째로 낮은 수준의 공중, 기초보건제도 둘째로 과다한 칼로리 소비, 체중과다와 약품남용 및 높은 교통사고율 세 번째로 인구대비 경제사회의 불균형으로 수입의 양극화가 오이시디 회원국보다 높다.

유럽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사회보장제도를 만들었다. 그 당시 기대수명과 지금과 10년 이상의 수명이 늘어나 사회보장을 위한 각종 지수를 조종하고 있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