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해외동포에게 새해인사 

 

문재인대통령 해외동포에게 새해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동포언론사를 통해서 750만 해외교민에게 2018년 새해인사를 전했다. 북핵 및 여러 어려운 가운데 시작했지만 경제 및 안보가 결실을 맺고 있다며 새해 국민의 삶을 바꾸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 해외동포 성원으로 성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응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대통령이 해외동포언론사들을 통해 직접 새해인사를 하는 경우는 예전에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외국공식방문에는 우선적으로 동포간담회 열었고 먼저 찾아갔다. 정치적인 모습보단 교민들에 대한 진정성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해외에서 한국을 알리는 동포언론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음을 또한 느껴진다.

아래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동포에게 전하는 새해인사 전문을 전한다.

 

사랑하는 해외 동포 여러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8년 올해는 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삶이 더 나아지고, 가정에도 웃음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 모두 잘 이겨냈습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고, 큰 걸음을 시작했습니다.

경제도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무역 1조 달러 시대를 다시 열었고, 3%대 경제 성장률을 회복했습니다. 정치적 혼란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인한 안보위기 상황에서 만들어낸 결실이어서 더욱 값지고 귀한 성취입니다.

저는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동포 한 분 한 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018년 새해, 국민의 손을 굳게 잡고 더 힘차게 전진하겠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면서 국민의 삶을 바꾸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최우선 국정목표로 삼아 국민 여러분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를 만들겠습니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국민의 뜻을 더 굳게 받들겠습니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이 국민 통합과 경제 성장의 더 큰 에너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새해에는 노사정 대화를 비롯한 사회 각 부문의 대화가 꽃을 피우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면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해외 동포 여러분,

이제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치러지는 대회입니다. 평창을 더 많이 사랑하고 응원해 주십시오. 동포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창의 성공을 만들 것입니다.

새해 동포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한불통신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