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여자 월드컵 교민 응원단 모집-Video

2019 여자 월드컵 교민 응원단 모집-Video

 

한불통신) 한국 여자 월드컵 본선 진출로 프랑스에서 열리는 르 파크 데 프렝스 Le Parc des Princes 개막전에 교민 응원단을 구성하게 되어 프랑스 한인회가 모집 공고를 냈다.  파리 “Trocadero부터 Porte ST-Cloud” 까지 개막전 코리안 퍼레이드가 파리시청 협조 하에 추진이 된다. 선착순 100명 붉은악마 티셔츠 응원복을  받을 수 있다.

한국 여자 축구가 2019 여자 월드컵 본선에서 쉽지 않은 상대들을 만났다. 개최국 프랑스와 개막전을 치르고, 북유럽의 강호 노르웨이,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와 A조에 편성됐다.

FIFA가 9일 프랑스 파리 라 센 뮈지칼에서 진행한 여자 월드컵 조추첨에서 한국(FIFA 랭킹 14위)은 프랑스(3위), 노르웨이(13위), 나이지리아(39위)와 A조에 묶였다. 한국의 첫 상대가 개최국 프랑스와 개막전에서 맞붙는 것부터 부담스럽다. 한국은 내년 6월 8일 오전 5시(한국시각)에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대회 개막전을 통해 프랑스와 1차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직전 대회인 2015년 여자월드컵 16강에서 한국에 0-3 패배를 안겼던 팀이기도 하다. 2003년 미국 대회 때도 0-1로 패하는 등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프랑스에 2패로 밀려있다.

이어 6월 12일 오후 11시에 그로노블에서 노르웨이, 18일 오전 5시 랭스에서 나이지리아와 연달아 경기를 치른다. 노르웨이는 1995년 2회 월드컵 때 우승을 했고, 역대 7차례 월드컵 중 4차례나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북유럽의 강호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에선 유일하게 1991년 1회 대회부터 한번도 빠지지 않고 여자 월드컵을 개근한 나라다. 2019년 대회까지 8회 연속 여자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다.

윤덕여 여자축구 국가대표 감독

윤덕여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은 조편성 직후 “우리로선 쉽지 않다”고 총평했다. 윤 감독은 “홈 이점을 갖는 프랑스는 개막전이라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을 것이다. 우리에겐 쉽지 않은 부분”이라면서 “첫 경기 결과가 향후 두 경기에 영향을 미쳐 조별리그 통과 여부에 관건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 여자 축구는 2015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리고 있다. 총 24개국이 본선에서 격돌하는 이번 여자 월드컵은 A조~F조의 상위 2개국이 16강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6개 팀 중에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추가로 16강에 합류한다.

 

  • Yeo Minji a fini Ballon d’Or de la Coupe du Monde Féminine U-17 de la FIFA 2010
  • La Sud-Coréenne a fait son retour en équipe nationale en début d’année
  • Elle affiche de grandes ambitions pour France 2019

La République de Corée aura une véritable montagne à gravir lors de la Coupe du Monde Féminine de la FIFA 2019™. Elle se trouve dans le Groupe A, au sein duquel figurent également la Norvège, championne du monde 1995, le Nigeria et un pays hôte en pleine forme. Malgré cette opposition, l’attaquante Yeo Minji est convaincue que son équipe est capable de créer la surprise.

“Nous allons disputer notre troisième Coupe du Monde Féminine”, explique la joueuse de 25 ans à FIFA.com. “Il y a quatre ans au Canada, nous avons atteint pour la première fois les huitièmes de finale, nous avons l’ambition de faire mieux en France. Notre équipe masculine a été performante en Coupe du Monde l’année dernière et nous voulons à notre tour impressionner le monde entier, comme nos homologues masculins l’ont fait en Russie.”

Et d’ajouter : “Ce sera ma première participation à la Coupe du Monde puisque j’ai raté Canada 2015 pour cause de blessure. J’ai vraiment hâte de faire mes premiers pas dans cette compétition, d’autant que j’ai participé aux Coupes du Monde U-17 et U-20.”

Entrée dans l’histoire

La Coupe du Monde Féminine U-17 de la FIFA 2010 a permis à Yeo de se révéler. L’attaquante sud-coréenne et ses coéquipières ont décroché leur tout premier titre mondial à Trinité-et-Tobago. Non contente d’être couronnée au terme du tournoi, Yeo a aussi fini Soulier d’Or et Ballon d’Or.

여민지 선수

On se souvient surtout de son quadruplé dans le triomphe 6-5 après prolongation face au le Nigeria lors d’un quart de finale d’anthologie, une prestation qui lui a permis de se forger une belle réputation parmi les joueuses les plus prometteuses de la planète. “Nous avions puisé notre inspiration dans les belles prestations de notre équipe en Coupe du Monde U-20 cette année-là”, raconte-t-elle. “Nos compatriotes avaient fini troisièmes et Ji Soyun avait marqué huit buts. Nous nous étions fixé un objectif plus élevé encore : gagner la Coupe du Monde U-17.”

“Je savais très bien qu’en tant qu’attaquante de pointe, je me devais de marquer le plus possible. Je n’arrêtais pas d’y penser et j’avais ce rêve en partant. Une copine m’avait aussi promis de m’emmener faire un très bon repas si je marquais huit buts comme Ji”, poursuit-elle. “J’ai rempli ma part du contrat !”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