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 재외국민 개표결과

한불통신) 19대 대선 재외국민 개표결과

미주한국일보는 중앙선관위 지역 투표소별로 후보자별 득표 현황 자료를 가지고 각 시구군 별로 ‘재외투표’를 따로 집계해 표시했다. 미주한국일보는 이 자료를 토대로 재외국민투표 현황을 통계 냈는데 그 결과는 아래와 같다.

-재외국민 전체 투표자 : 22만1,933명
-문재인 12만886표 59.0%
-안철수 3만6,073표 16.3%
-홍준표1만7,294표 7.8%
-심상정 2만5,757표 11.6%
-유승민 9,929표 4.5%

(크레디: 미주한국일보, 5월 11일 -코리아타임스)

대선 재외투표 역대 최다 221,981명 참여, 투표율 75.3%, 제18대 대선 보다 63,756명(40.3%)이 더 많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전체 추정 재외선거권자 197만여 명의 11.2%에 해당하는 것으로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자 수 158,225명 보다 63,756명(40.3%)이 늘어난 것이다.

투표자 수가 증가한 것은 선거에 대한 재외국민들의 높은 관심과 인터넷을 통한 신고·신청, 영구명부제, 추가투표소 도입 등 투표편의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외교행랑으로 재외투표를 실어 나른 봉투

외교행랑으로 재외투표를 실어 나른 봉투

주요 국가별 투표자수는 미국 48,487명(71.1%), 중국 35,352명(80.5%), 일본 21,384명(56.3%)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륙별 투표자수는 아주 106,496명(74.0%), 미주 68,213명(71.7%), 구주 36,170명(84.9%), 중동 8,210명(84.9%), 아프리카 2,892명(85.4%)이다.

공관별 투표자수는 상하이총영사관 10,936명, 일본대사관 10,724명, 뉴욕총영사관 9,690명, LA총영사관 9,584명 순이다.

재외투표소별 투표자수는 공관투표소 188,609명, 공관외 추가투표소 32,349명, 파병부대 추가투표소 1,023명이다.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난 후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회송되며, 5월 1일부터 6일까지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중앙선관위에 인계된 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보내 5월 9일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한다.

한편, 이번 재외선거의 최고령 투표자는 연해주에 거주하는 101세의 한기봉 할머니로 딸 내외가 운전하는 자동차로 280km 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까지 4시간이 넘게 달려와서 투표하였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