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에서 6.25 한국전쟁 참전 68주년 기념식

프랑스 파리에서 6.25 한국전쟁 참전 68주년 기념식

한불통신 파리) 한반도에서 6.25전쟁 발발 68주년인 25일(현지시간) 파리 4구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센 강변의 퐁 마리 다리 앞에서 열린 기념식은 전쟁의 의미와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는 뜻깊은 행사다.

한국전쟁 프랑스 참전비

이날 기념식에서 최종문 주프랑스 대사, 프랑스 한국전 참전협회장인 파트릭 보두앵(생망데 시장), 파리 부시장,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진병철, 자크 그리졸레(92) 프랑스 한인회 이상무, 외인부대, 재불한인여성회,  등 프랑스 참전용사와 한국예비역, 베니스 한글학교 학생 등 80여 명이 참석해 참전기념비에 헌화했다.

한국전쟁은 3백 만명 희생자를 남겼다. 남북한 국민을 비롯하여 유엔깃발 아래 18개국 군인과 북조선 참전 및 중공군까지 포함한 희생자 숫자다.  정전 68주년 지났지만  지금도 전쟁의 슬픈 사연은 지속되고 있다. 북측에 있었던 미군유해가 싱가포르합의에 따라 인계가 된다.

한국전쟁은 직간접적으로 80여개국이 연관이 있다.

그 중 프랑스는 유엔군의 일원으로 한국전쟁에 공수부대와 외인부대출신으로 3421명을 파병했다.  특히 프랑스 3성 장군이었던 몽클라라-MONCLAR는 계급을 대대장급으로 내려 한국전에 참전하여 작전을 지휘하여 대한민국 자유를 지키는데 큰 역활을 하였다.  그 이후 몽클라라 후대가족은 한국참전용사와 한국외인부대의 실질적인 대부역활을 한다.

프랑스 대대는 10월 25일 프랑스 본토의 마르세유에서 출항하여 11월 29일 부산에 도착했다. 약 2주간에 걸쳐 현지 적응 훈련을 마친 프랑스 대대는 미국 제2보병사단 예하 23연대에 배속되어 전투에 참가하게 된다.

미 2사단에 배속된 프랑스 대대는 1951년 1월 1일, 북한 5군단의 신정공세 저지를 위해 강원도 횡성 북쪽 전투에 참가한 것을 시작으로 실전에 투입되었다. 이후 프랑스 대대는 주로 중부 전선에서 고지전에 투입되어 격전을 치렀으며, 특히 지평리 단장의 능선 전투가 유명하다. 이 전투는 2월 11일 지평리에 고립된 미 2사단 23연대와 프랑스 대대가 3일간 계속된 압도적인 중국군의 포위 공격을 저지하고 지평리를 사수하여, 중국군의 의도를 분쇄한 성공한 전투였다(당시 중국군은 지평리-여주 선을 점령하여 유엔군을 동서로 분단하려 하였다). 이로서 프랑스 군인들이 전투에서 용감하다는 평을 받았다.

최종문대사 프랑스 참전용사 기장대와 악수

셍망데 Saint Mande 시는 한국전쟁참전협회 회장직을 이어받는다. 셍망데시장인 파트릭 보드엥 Patrick BEAUDOUIN은 한국전에 참전한 프랑스 참전용사들의 대표격이다. 참전용사들의 유언에 따라 한국에 안장을 하고자했을때 보드엥시장이 한국측과 대표역활을 이끌었다.

이탈리아 베니스 한글학교Scuola Coreana di Venezia 학생들과 학부모, 선생들이 유럽에서 한국유적지 탐방하는 과정에서 파리 한국전기념식에 참가하여 참전용사와 함께했다. 한글학교 선생은 안내 설명판에서 학생들에게 ‘자유’를 위한 희생이 있어 이곳에 올 수 있었다고 설명하였다.

왼쪽부터 대사관 무관부 권순학, 두드엥 셍망데시장, 최종문프랑스한국대사, 김점술 무관, 파리부시장

파리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는 최초로 설명안내판이 설치되었다.  지금까지 시멘트 구조물로 제작된 한반도 형태만으로는 어떤 의미로 세워졌는 알 수 없었다. 그래서 프랑스 한인언론사들은 주 프랑스 대사관 및 파리시청에 안내판을 설치할 것으로 요구하였고 파리 시가 마침내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6.25전쟁 참전기념비라는 것을 알리는 판을 설치하였다.

 

파리중심 센느강에 위치한 한국전쟁참전 기념비에서

 

한불통신 파리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