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MA : la BD française “TRANSPERCENEIGE” inspire le film “설국열차” par le réalisateur BONG Joon-Ho

TRANSPERCENEIGE

CINEMA – Le thriller d’anticipation de Bong Joon-ho n’a pas attendu sa sortie en salles pour se hisser au top du box office. Au deuxième jour d’exploitation, le film dépasse déjà 1 million d’entrées en Corée. Du jamais vu au pays du matin calme…

C’est le blockbuster le plus attendu de l’histoire du cinéma coréen. Au point que Le Transperceneige, de Bong Joon-ho, thriller de science fiction adapté de la BD éponyme des Français Jacques Lob et Jean-Marc Rochette, avec son casting de stars hollywoodiennes (Chris Evans, Tilda Swinton, Ed Harris, John Hurt) et d’acteurs coréens familiers du cinéaste (Song Kang-ho, Ko Ah-seong), est en tête du box office depuis quinze jours, alors que sa sortie en salle n’est prévue que le 1er août. La semaine dernière, les pré-ventes pour le film représentaient en effet 60% des places de cinéma vendus au pays du Matin calme. Un record.

images (12)Pourtant, les premières critiques, parues ces jours-ci en Corée, sont plutôt mitigées -il y a ceux qui décrivent le nouveau film du réalisateur de Memories of murder, The Host et Mother comme «un chef d’œuvre puissant et singulier», louant sa profonde «noirceur», alors que d’autres le trouvent «irréaliste» ou «trop abstrait».

La révolution est en marche

images (17)L’action se passe en 2031, alors que la Terre est entrée dans une période glaciaire après un accident dans la lutte contre le réchauffement climatique. La vie des survivants s’est organisée à bord d’un train condamné à rouler indéfiniment, où les survivants se sont organisés en société totalitaire. Entassés en queue du train, derrière des wagons entiers de soldats, des compartiments servant de classe d’école et d’autres transformés en potagers, les reclus du système ne vont pas tarder à vouloir remonter en tête du train, là où siègent les autorités et les classes aisées. La révolution est en marche…

«Je suis toujours un peu nerveux, mais je me sens soulagé maintenant que le film est terminé, a déclaré Bong Joon-ho à la presse coréenne. Après avoir lu le roman graphique original, j’ai mis quatre ans pour développer ce projet et il nous a fallu trois ans de plus pour le produire avec le réalisateur Park Chan-wook. Aujourd’hui, j’ai l’impression d’avoir vaincu une terrible maladie, comme si des cellules cancéreuses avaient occupé mon corps pendant tout ce temps».

Au final, le réalisateur aura donc passé sept ans à peaufiner ce projet, le plus cher de l’histoire du cinéma coréen (30 millions d’euros), mais déjà amorti de moitié grâce aux ventes du film dans 167 pays, dont la France où le film sortira le 30 octobre, et les États-Unis où il sera distribué par les frères Weinstein.

설국열차- TRANSPERCENEIGE

images (13)봉준호 감독의 신작 ‘설국열차’(사진)가 개봉 이틀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하며 ‘관객의 오랜 기대’를 증명했다. 한국영화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지난 7월 31일 전야 개봉으로 41만8000명 관객을 동원한 ‘설국열차’는 이틀째인 1일, 60만998명을 동원해 이틀 만에 누적 관객 103만7356명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 여름 최고 흥행작 ‘도둑들’(3일에 100만 돌파)보다 하루 앞서고 봉 감독의 전작 ‘괴물’(4일)보다 이틀 빠른 속도다. 평일 관객수로는 최단 기간 100만 돌파 기록이다. 이 같은 기세로 볼 때, 주말 200만 돌파는 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설국열차는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등을 연출한 봉준의 감독의 신작이다. 장 마르크 로셰트와 자크 로브의 프랑스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설국열차는 크리스 에반스, 송강호, 에드 해리스, 존 허트, 틸다 스윈튼, 고아성 등 다국적 배우와 다국적 스태프가 참여해 제작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 영화는 기상 이변으로 모든 것이 꽁꽁 얼어붙은 지구를 배경으로 살아남은 사람들을 태운 설국열차 내에서 꼬리칸의 젊은 지도자 커티스가 긴 세월 준비해 온 폭동을 그린 SF액션 영화다.

images (15)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는 “봉준호 감독이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에 이어 <설국열차>까지 네 작품 연속 박스 오피스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세밀한 연출로 유명한 봉 감독에 대한 믿음과 기대가 흥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설국열차>는 순 제작비만 400억 원 넘게 투입된 글로벌 프로젝트다.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새로운 빙하기에 생존자들이 탄 기차에서 반란을 벌이는 꼬리 칸 사람들의 이야기다. 한국 송강호, 고아성과 할리우드 스타 크리스 에번스, 세계적인 배우 틸다 스윈턴, 에드 해리스, 존 허트 등이 출연했다. 

article_WEB_transperceneige설국열차가 이처럼 예고된 초반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가운데 원작 만화도 재출간됐다. 원제는 눈(neige)의 관통(transpercement)이라는 뜻의 합성어 ‘Le Transperceneige’. 2004년 현실문화연구사에서 두 권으로 출간한 바 있으나 이번에 민음사의 그래픽 노블 브랜드인 세미콜론과 바른손이 원작 텍스트에 충실하게 새로 번역해 출간했다. 원작만화는 1부 ‘탈주자’, 2부 ‘선발대’, 3부 ‘횡단’으로 구성된 3부작으로 이를 한 권으로 묶어냈다.

이 작품은 지난 1970년대 시나리오 작가 자크 로브와 만화가 알렉시스가 함께 구상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1977년 알렉시스가 세상을 떠나면서 작업에 차질을 빚었고, 이에 다른 만화가 장마르크 로셰트가 그림을 그려 1984년 1권을 내놨다. 2013080201032230023004_b

이는 1986년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하지만 1990년 또다시 자크 로브가 숨지면서 다시 중단상태를 맞았다.

이후 소설가이자 시나리오 작가인 뱅자맹 르그랑이 대본 작업에 참여해 1999년 2권, 2000년 3권을 내놨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