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uibogam’ trésor national

‘Donguibogam’ classée trésor national médicale

Trois ensembles d’une série de livre de médecine sud-coréen médiévale inscrite à l’UNESCO Mémoire du Monde de la enregistrer ont été désignés trésors nationaux, le gouvernement a déclaré lundi.PYH2015062205400034100_P2

“Donguibogam” compilé et édité par la dynastie Joseon (1392-1910) médecin Heo Jun, est une encyclopédie des techniques de connaissances et de traitement médicaux en Asie orientale.

L’Administration du patrimoine culturel a déclaré que les trois séries de la première édition de l’encyclopédie imprimée en 1613 ont été promus comme des trésors nationaux à partir d’un état de niveau inférieur. Ils avaient depuis été conservé à trois archives de montagne différents au cours de la dynastie Joseon.

Il a dit que la rareté des copies rend important dans l’étude de l’histoire médicale de la nation et le statut international du livre comme un élément de l’UNESCO du patrimoine mondial a également affecté la décision.AEN20150622003300315_01_i

La série a été inscrit sur la mémoire de l’UNESCO du Registre mondial en 2009, devenant ainsi le seul texte médical à être reconnu.

L’encyclopédie décrit traitements pour diverses maladies et est considéré comme un précurseur de la mise en place d’une médecine préventive dirigée par l’État et le système de soins de santé publique au 19e siècle.

 

문화재청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동의보감 3건을 국가지정문화재 국보 제319-1호, 제319-2호, 제319-3호로 승격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동의보감은 임금의 병과 건강을 돌보는 어의였던 허준(1539~1615)이 1610년(광해군 2) 완성해 1613년(광해군 5)에 간행된 우리나라 최고(最高)의 한의서로 조선과 중국에서 유통되던 의학서적과 임상의학적 체험을 통한 치료법을 엮은 책이다.

1613년 내의원에서 목활자로 찍어낸 최초 간행본은 총 25권 25책으로 목록 2권, 내과질환에 관한 내경편 4권 26조, 외과질환에 관한 외형편 4권 26조, 유행병·급성병 등에 관한 잡병편 11권 38조, 약재·약물에 관한 탕액편 3권 17조, 침과 뜸에 관한 침구편 1권 1조 등 5개 분야로 나누어 총 25권 108조로 구성되어 있다.

동의보감에는 병의 이론, 처방, 출전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어 한의학의 백과사전으로 불리며 고도의 서양식 첨단 의학이 발달한 오늘날까지도 두루 적용되고 있어 당시 조선의 의학기술이 높은 수준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동의보감은 중국의 영향에서 벗어나 우리나라의 실정에 맞는 독자적인 의학체계를 구축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중국·일본, 베트남, 동아시아등에도 소개되어 수차례에 걸쳐 간행되는 등 동양의 의학발전에 큰 영향을 줬다.

동양의학의 필독서로 꼽히는 동의보감은 국내외에 36종의 판본이 전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3건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아울러 2009년에는 ‘한국적인 요소를 강하게 지닌 동시에, 일반 대중이 쉽게 사용 가능한 의학지식을 편집한 세계 최초의 공중보건 의서’라는 점을 높게 평가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번에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지정된 동의보감 3건은 1613년 최초로 간행된 내의원 목판본으로 전해지는 사례가 드물어 우리나라 의학사와 서지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다. 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전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는 등 문화재적 가치와 세계적 위상을 고려하여 국가지정문화재 국보로 승격 지정됐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