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verture d’un Centre Culturel Coréen à Bruxelles / 벨기에 브뤼셀에 한국문화원 개원

Paris 한-불통신 – ACPP) Pour annoncer son ouverture le 26 novembre, le Centre Culturel Coréen, situé au 4 rue de la Régence à Bruxelles, a annoncé la tenue d’une semaine coréenne à partir de mardi prochain, en partenariat avec Bozar. Dans ce cadre, un festival de films et le spectacle de musique et de danse “Arirang” seront programmés au Bozar.

4 Rue de la Régence  Bruxelles  Belgique

4 Rue de la Régence Bruxelles Belgique

Dans le cadre de la semaine coréenne, une sélection de 5 films coréens seront diffusés au Bozar de mardi à jeudi. Ce festival proposera des films historiques, de science-fiction aussi bien que des drames contemporains afin de montrer la diversité du cinéma

images (2) Le 26 novembre, au Bozar, le spectacle “Arirang” mettra en scène les musiques et danses coréennes traditionnelles. La discipline narrative, du “pansori“, parfois considéré comme une sorte d’opéra coréen, sera ainsi présentée aux côtés du salpuri et du shinawi, rituels pour communiquer avec le monde spirituel.

Le Centre Culturel Coréen s’installe dans l’ancien immeuble du tribunal du commerce. Le rez-de-chaussée d’environ 1.300 mètres carrés comporte un espace modulable pour des expositions et des spectacles, une bibliothèque multimédia, une salle de conférence, des classes pour des cours de langues et une cuisine.

Dès son ouverture au public le 29 novembre prochain et jusqu’au 20 décembre se tiendra l’exposition Jeunes artistes coréens en Europe.

 

파리 – 한불통신 ) 2013년 11월 26일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벨기에 브뤼셀에 27번째 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을 개원한다.

문화원은 브뤼셀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상 1층 1,309㎡ 규모의 건물에 조성되었다. 주요시설로는 전시실, 다목적홀, 도서관, 강의실, 요리교실 등이 있다.

김창범 주벨기에대사

김창범 주벨기에대사

문화원 개원식은 현지 시간 11월 26일 오후 6시에 이형호 해외문화홍보기획관, 김창범 주벨기에대사, 에르망 뒤 크루(Herman du Croo) 벨기에 의원을 비롯하여 한국과 벨기에의 정·관계 및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 300여 명의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개원식은 현판 제막식을 시작으로 김창범 주벨기에 대사의 환영사, 에르망 뒤 크루 의원 및 이형호 기획관의 축사 순으로 진행되며, 개막 전시로 ‘한국 도자, 그 변이의 역사’가 개최된다.

또한 오후 8시부터는 보자르 아트센터에서 한국·유럽연합(EU) 수교 50주년 기념공연이 성황리에 개최된다. 제1부에서는 ‘한국의 정신’이란 주제하에 전통 및 창작 국악 공연이, 제2부에서는 ‘아리랑’을 테마로 하여 기타리스트 드니 성호(Denis Sungho), 바이올리니스트 로렌조 가토(Lorenzo Gatto) 등의 협연이 진행된다.

한국과 벨기에는 1901년에 우호통상조약을 체결한 이래 110년이 넘게 긴밀한 우호협력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특히 벨기에는 한국전 당시 보병 1개 대대를 파병, 106명이 전사한 바 있는 혈맹 우방국이다.

브뤼셀에 설립되는 한국문화원은 양국 국민들의 상호 관심을 제고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교감을 확대하여, 문화융성을 해외 현지에서 실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벨기에 브뤼셀 한국문화원장을 맡게 된 정영석 원장은 2010년 8월, 주벨기에 문화홍보관으로 부임한 후 그동안 문화원 개원을 준비해왔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