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coréen qui habité en France menace Maison Bleu-Cheong Wa Dae à la bombe

Un coréen qui habité en France menace Maison Bleu-Cheong Wa Dae à la bombe

ACPP   SEOUL, 26 janvier)  Le fils d’un ancien secrétaire  de chef parlementaire des nations a été confirmé avoir appelé des menaces de bombarder le bureau présidentiel Cheong Wa Dae le week-end, un porte-parole parlementaire a dit lundi.

Sécurité autour Cheong Wa Dae a été renforcée dimanche après un homme vraisemblablement appelés à partir d’un numéro français de dire qu’il allait bombarder le bureau à moins que “ils ont montré la volonté”, a indiqué la police, ajoutant qu’il ne était pas clair ce qu’il entendait par «volonté ».200808023_700

Auparavant, les autorités avaient lui relié à la personne qui a tweeté menaces de faire sauter les maisons de la Présidente Park Geun-hye et son proche collaborateur, le 17 janvier.

Les deux hommes s’est avéré être la même personne, et nul autre que le fils d’un ancien collaborateur de Président de l’Assemblée nationale Chung Ui-hwa, porte-parole Choi Hyung-du Chung dit Agence Presse par téléphone.

L’ancien assistant de Chung et a été seulement identifié par son nom de famille Kang.

Il avait déjà présenté sa lettre de démission vendredi, deux jours avant son fils a quitté huit messages vocaux au bureau des affaires civiles de Cheong Wa Dae pour avertir d’un attentat, a déclaré Choi.

Il est actuellement en France pour convaincre son fils de faire face à un interrogatoire par les autorités sud-coréennes, le porte-parole, ajoutant que le fils est connu pour avoir des antécédents de maladie mentale sans préciser les détails.

Kang avait travaillé avec Chung depuis Juin dernier et a été en charge de l’organisation des événements extérieurs. Il a également travaillé brièvement dans Chung quand il était le vice-président de l’Assemblée nationale, selon le porte-parole.

 

최근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을 한 용의자가 정의화 국회의장 전 보좌관 강씨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최형두 국회 대변인은 “용의자는 정 의장의 국회의원회관 소속 4급 보좌관 강씨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정부합동대테러상황실은 청와대 민원전화 협박범과 트위터 협박범이 동일 인물인 것으로 판단하고 용의자를 20대 남자인 강씨 아들로 지목했다.

지난 6월 정 의장의 국회의장 취임 직후부터 함께 일해온 강씨는 의원실에서 외부 행사 일정 등을 조율하는 업무를 맡아왔으며, 앞서 부의장 시절에도 잠시 의원실에서 근무한 바 있다.

지난 17일에는 ‘오후 2시에 대통령 자택 폭파 예정’, ‘오후 4시 20분 김기춘 비서실장 자택 폭파 예정’의 글을 잇달아 트위터에 게시했다. 강씨 아들은 어제 청와대 민원전화에 다섯 차례에 걸쳐 국제전화를 걸어 “오늘 정오까지 의지를 보여주지 않으면 청와대를 폭파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경찰과 군이 청와대와 대통령 사저, 김 비서실장 자택 인근으로 출동해 수색을 벌이는 소동이 빚어졌다.

또 강씨의 아들로 추정되는 사람은 자신의 트위터 폭파 협박 보도가 나가자 일부 기자들에게 “날 취재하려면 엘리제궁 앞으로 오라”, “프랑스 한국대사관 앞으로 오라”는 내용의 전자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트위터 폭파 협박 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을 중심으로 프랑스 사법당국에 수사공조를 요청, 그의 신병을 국내 송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프랑스로 급히 출국한 강씨는 아들을 만나 귀국을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20대인 강씨의 아들은 정신과 병력이 있으며 군에 현역 입대했다가 우울증 등으로 결국 공익요원으로 군 복무를 마쳤고 현재 프랑스에서 체류하고 있는 그는 뚜렷한 직업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변인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23일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연락을 받은 뒤 곧바로 사표를 제출했으며, 현재는 프랑스에 있는 아들의 신변 확보를 위해 출국한 상태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