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성모상 눈물 기적 30년

한불통신 2015년 8월 30일) 한반도 남단 “나주”라는 곳이 있다. 30년 전, 이곳에서 성모 석고상에서 눈물이 흘러내리는 기적이 일어났다. 아래 첨부한 동영상은 성모상 눈물 발현 30주년 기념 기도회 행사 리포트 영상이다. 전 세계에서 모인 성모눈물을 사랑하는 순례자들이 나주에 모여 기도회를 가졌다.

나주 성모상 눈물 기적 30주년 기념회

나주 성모상 눈물 기적 30주년 기념회

나주에서 눈물과 피눈물로 발현한 성모상은 Julia Kim으로 널리 알려진 윤홍선 쥴리아(1947년 출생)자매로 평범했던 가정주부가 암 전이로 임종선고를 받았지만 간절한 기도로 치유를 받은 이 후에 기도방에 모신던 성모상에서 최초 눈물이 나오기 시작하여 이듬해 피눈물이 석고상에 흘러 내렸다.

그래서 나주 경당이라고 곳에 가면 두 대형 성모사진을 볼 수 있다. 눈물 사진과 피눈물 사진이다.

성모상에서 눈물이 여러번 흐르는데 지학순 주교가 먼저 발견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또한 율리아 자매에게 성모의 말씀이 전해 지고 있다.

나주 성모상 눈물 기적 30주년 야간행사

나주 성모상 눈물 기적 30주년 야간행사

나주에는 세계최고의 물이라고 할 수 있는 지하수가 나온다.

나주 성모 동산에는 세계적으로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지하수가 나온다. 과연 이 물이 어떤 지하수 인가를 한국정부 산하기관, 헝가리 및 일본 물 전문가들이 분석하여 발표한 내용을 보면 최고의 수질을 가졌음을 알 수 있다.

프랑스 르루드 성지에서도 베르나테트가 성모 마리아의 지시한 곳에 땅을 파자 물을 나온 것 처럼 나주 동산 물도 성모가 발현한 곳에서 물이 나왔다고 쥴리아는 증거하고 있다.

한반도가 생긴이 후, 나주에서 이루어진 기적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으며 지속되고 있다. 많이 알려진 사실이지만, 교황 바오로 2세 시절, 교황청에서도 쥴리아 자매를 통해 성체가 피덩어리로 변하는 기적이 일어 났으며,  베네딕토 16세 교황도 “나주성모님의 기적을 잘 보관하라” 했으며 “나주를 긍정적으로 받아 들인다”는 공식 문서을 보내기도 했지만 정작 광주교구는 나주의 성모 기적 발현을 거부하고 있다. YouTube Preview Image

영상 리포트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나주로 순례를 많이 온다. 이들 중에는 불치병이나 암 말기환자들이 치유 받고 매년 순례를 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프랑스 루르드 성지와 한국의 나주 성지를 구태여 비교한다면 루르드는 긴 역사 속에 조용히 흐르는 심해속과 같으며 나주는 쏟아나는 화산폭팔처럼 뜨겁고 그 움직임이 강하다.

나주성지는 아시아 지역에서 루르드성지와 같은 곳이 될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지금의 나주는 외국인 순례자들을 받아 들이이는데 척박하고 열악한 환경을 가지고 있어 많은 개선책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나주성지가 루르드처럼 세계인들에게 사랑받는 곳이 되는 것은 현재 우리 손에 달려 있다.

 

ACPP

 

Articles en relation :

SHARE THIS POST

  • Facebook
  • Twitter
  • Myspace
  • Google Buzz
  • Reddit
  • Stumnleupon
  • Delicious
  • Digg
  • Technorati

Laisser un commentaire

Le temps imparti est dépassé. Merci de saisir de nouveau le CAPTCHA.

*